부자의 그릇

🗓 ⏰ 소요시간 2 분

부자의 그릇

이 책은 내 첫 오디오북이다. 전자책을 보면서 가끔 TTS 기능을 이용하긴 하지만, 성우가 직접 녹음한 오디오북은 처음이었다. 오디오북 구독 서비스인 ‘윌라’ 한 달 무료 이용을 하면서 처음으로 고른 책이다.

은행을 그만두고 취업에 뛰어들었다가 실패하고 공원에서 좌절하고 있는 한 남자가 있다. 그 앞에 어떤 노신사가 나타난다. 노신사는 스스로를 조커라고 칭하면서 남자의 일에 참견하기 시작한다. 고작 100원을 빌려주고 잔소리를 해대는 노신사를 남자는 경계하지만 점점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일반적인 자기개발서와 달리 이야기 형식을 취하고 있어서 오디오북과 더욱 잘 어울렸다. 그가 사업을 하게 된 과정, 반짝 성공과 몰락을 듣는데 굉장히 몰입이 되어서 울컥할 정도였다. 글로만 읽었다면 이렇게 몰입이 되었을까 싶기도 하다.

이 책의 제목인 '부자의 그릇’은 사람마다 다룰 수 있는 돈의 크기가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로또 당첨 후에 불행해진 사람이나 파산한 스포츠 스타의 이야기를 종종 듣곤 한다. 자수성가에서 부자가 된 사람은 다루는 돈이 점점 커지면서 그릇이 커진데 반해, 갑작스럽게 돈이 많아진 사람은 그 돈을 다룰 수 있는 그릇이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 남자는 사업을 경영하면서 큰 돈을 다뤄봤다. 그것은 분명 실패했지만 좋은 경험이었고 그의 그릇을 키워주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당장 큰 돈을 만질 수 없는 사람은 어떻게 그릇의 크기를 키울 수 있을까? 여기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은 없지만, 저자는 돈은 결국 다른 사람이 나에게 가져다주는 것이기 때문에 돈은 곧 신용을 나타낸다고 말한다. 현재 내가 하는 생각과 행동이 곧 나의 신용이 되고, 그것이 돈으로 실현된다는 것이다. 그렇게 본다면 저자가 말하는 돈의 크기는 그 사람의 신용을 나타낸다고도 볼 수 있겠다.

한편으로는 그릇의 크기 문제가 아닐지도 모르겠다. 작은 금액을 잘 다루는 사람은 큰 금액도 잘 다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100만원도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사람에게 10억이 생기면 모두 탕진할 것이고, 큰 돈을 만져봤다고 해서 다음 번에 탕진하지 않을 거라는 보장도 없다. 하지만 100만원을 잘 다룰 수 있는 사람에게 10억이 생기면 잘 다룰 수 있지 않을까? 돈을 다루는 원리는 같을테니 말이다.

나는 요즘 지출을 많이 줄이긴 했지만 가계부도 쓰다말다하고 육아를 하면서 돈이 나갈 일이 많다. 돈을 더 많이 버는 것도 좋지만 수중에 있는 돈을 잘 다루는 법에 대해서도 고민해봐야겠다.